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손혜원 전 열린민주당 의원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 비밀번호 해제가 성추행 피해자 측 제보로 해제된 것과 관련한 발언을 하면서 2차 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손 전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 시장님 핸드폰 비밀번호를 피해자가 어떻게 알았을까"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2차 가해라는 지적이 이어지자 손 전 의원은 "유족의 피해는 2차 피해가 아니냐"면서 "왜?"라고 되물었다.

손 전 의원은 또 "비서 있는 분들은 비서에게 비밀번호를 알리느냐"면서 "비서가 5명이라면 모두에게 알리는가"라고 물었다.

경찰은 박 시장의 유류품인 휴대전화의 비밀번호를 해제해 본격 포렌식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전날 잠금해제한 박 전 시장의 업무용 아이폰XS의 사본 만들어놨다"면서 "포렌식 분석에는 2~3일 정도가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