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위공직자 性 비위에 단호한 입장
적법한 절차 따라 진실 밝혀져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고위공직자의 성 비위에 대해 단호한 입장”이라고 밝혔다. 피해자 보호가 우선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박 시장 문제와 관련해 청와대의 공식 입장이 나온 것은 박 시장 사망 14일 만이다.

강 대변인은 이날 기자 브리핑에서 “고위공직자의 성 비위에 단호한 입장이고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것은 청와대의 원래 입장”이라고 말했다.

피해자에게 공감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어제 열린 피해자 2차 기자회견과 입장문을 봤다”며 “입장문 가운데 ‘적법하고 합리적인 절차에 따라 진실이 밝혀져야 하고, 본질이 아닌 문제에 대해 논점을 흐리지 않고 밝혀진 진실에 함께 집중해주시길 바란다’는 대목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에게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 9일 박 시장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뒤 박 시장의 비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졌다. 피해자는 대리인을 통해 두 차례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를 호소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 않았다. 서울시가 민관합동진상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을 규명하겠다고 발표한 만큼 차분히 조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반응이었다. 일부 관계자가 “피해자에 대해 2차 가해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밝혀왔다. 더불어민주당도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이라고 부르면서 여당과 청와대가 이번 사태에 소극적으로 대응한다는 비판이 커졌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청와대의 입장은 변한 게 없다”며 “논란이 길어지고 그 과정에서 2차 가해도 일어나고 있는 부분을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진상 규명 작업의 결과로 사실관계가 특정되면 더욱 뚜렷하고 적절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