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길' 찾은 김부겸 "노무현 정신으로 당 도약시킬 것"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은 23일 "노무현의 정신으로 당과 대한민국을 한단계 도약시키고 코로나로 어려움에 빠진 국민에게 희망을 주겠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광주 무등산에 조성된 '노무현 길'을 찾아 "불의와 반칙에 용서 없던 사자 같은 사람 노무현을 기리게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노무현의 열정이 여기까지 오게 했다.

노무현의 용기가 대한민국을 여기까지 오게 했다"며 "국난 극복 중인 국민에게 노무현의 용기가 필요하다.

당 경선을 통해 (노무현의) 의지를 다지고 연대와 정의를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표가 되면) 민생 경제와 검찰 개혁 등을 빨리 입법화 조치하고 신속하게 부동산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앞으로 2년간 4차례 선거를 치르거나 준비하게 되는데, 확실하게 룰을 만드는 준비 과정을 거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후에는 전남 여수시청을 방문해 권오봉 시장과 전창곤 여수시의회 의장을 만나는 등 지역 순회 일정을 이어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