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의사당 위치·규모 결정하고 미이전 부처 이전해야"
이춘희 "행정수도 위헌결정 존중 범위에서 세종의사당부터 건립"

행정수도 이전 문제가 정치권을 중심으로 공론화되는 가운데 이춘희 세종시장이 국회 세종의사당 우선 건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시장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행정수도 위헌 결정이 존재하는 만큼 그 결정을 존중하는 범위에서 가능한 것부터 우선 추진해야 한다"며 "속도감 있게 국회 세종의사당을 건립하고 미이전 부처를 세종시로 옮겨야 한다"고 말했다
여야 논란이 있는 행정수도 이전보다는 이견이 적고 이미 설계비 예산이 확보된 세종의사당 건립을 우선 추진한 뒤 여야 협의를 통해 행정수도 이전 문제를 논의하자는 주장이다.

행정수도 문제가 노무현 정부 당시 관습 헌법에 위배된다는 취지로 위헌 결정이 내려졌다는 점을 고려할 때 자칫 논란에 휩쓸려 세종의사당 건립이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수 있다는 우려가 담긴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지난해 국회에서 수행한 국회 분원 설치·운영방안 연구용역과 최근 열린 세종의사당 건립 정책토론회에서 합리적인 대안이 제시된 만큼 이를 토대로 세종의사당의 위치와 규모를 결정하고 국회법 개정안도 빨리 처리해 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성가족부, 방송통신위원회,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등 미이전 부처와 정부산하 기관·단체를 이전하기 위해서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정부와 정치권은 망국적인 수도권 집중을 막기 위해 강력하고 전방위적인 국가 균형발전 정책을 펼쳐야 한다"며 "행정수도에 대한 담론이 활발하게 펼쳐져 행정수도 완성의 로드맵이 확정되고 전국이 고루 잘사는 대한민국이 활짝 꽃피우기를 기대한다"고 호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