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23일 내년 4월로 계획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더불어민주당이 후보를 내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번복했다는 지적에 "난처하다"고 말을 아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소재·부품·장비 토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도지사인데, 도 행정을 말하고 싶은데 정치 이야기를 물어봐서 아주 난감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 지사는 지난 20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공당이 문서(당헌)로 규정했으면 그 약속을 지키는 게 맞다" "아프고 손실이 크더라도 기본적인 약속을 지키는 게 맞다. 공천하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나 이후 당내 논란이 확산되자 이 지사는 전날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서울·부산시장 무공천을 주장한 바가 없다"며 "의견과 주장은 다르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와 관련해 "지금 지지율이 무슨 의미가 있나"라며 "하던 일, 경기도정을 열심히 하려 한다"고 했다.

민주당을 중심으로 나오고 있는 행정수도 이전에 대해서는 "노무현 대통령이 추진하던 일이기도 하고 국민 대다수가, 상당수가 동의하는 일"이라며 "행정수도 이전이 어려우면 제2행정수도 형식으로 접근할 수 있다"는 말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