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사람들의 안보적 심리도 생각하고 있나"
"대통령은 좀 상식 수준에서 정책을 운영하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부동산 대책이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국민 원성이 높아지고, 대통령 지지율이 급락하니 급기야 내놓은 제안이 수도를 세종시로 옮기겠다는 얘기"라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과연 이것이 정상적인 정부 정책으로 내놓을 수 있는 것이냐. 웃지 못할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종시를 만들어서 운영한 지가 얼마냐. 인구 유입은 어떤가 생각해보라"며 "지역균형발전이라는 것도 수도권 인구 과밀을 해소하는 데 아무런 효력을 내지 못한 게 오늘의 현실"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수도라는 건 우리 국제 사회에서의 상징성도 있다"며 "수도권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안보적 심리까지 정부가 과연 생각하고 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위헌 결정을 우회하려는 여권의 특별법 추진 움직임에 "마치 헌법재판소가 우리 사람으로 다 채워져 있으니 당연히 우리가 법안을 내면 그건 합헌이 될 수 있다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대통령께 요구한다.

좀 정책을 상식 수준에서 운영할 수 있게 정책팀을 정비하라"고 촉구했다.

세종시 이전론을 처음 꺼낸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를 겨냥해서도 "상식에 맞지 않는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선에 출마했을 때 그 사람 말마따나 '재미 좀 봤다'는 식으로 표 얻으려고 수도를 옮기자고 했던 거고, 그래서 (세종시의) 이런 상태가 고착화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부동산 막자고 수도를 옮기자는데, 지금 세종시도 문제가 되는 것 아니냐"며 "세종시로 가서도 부동산이 과열되면 어떻게 할 거냐"고 반문했다.

그는 정부의 부동산 정책 혼선을 두고 "어제의 이야기가 오늘의 거짓말이 되고, 오늘의 이야기가 내일이 거짓말이 될 수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날 회의실 뒷배경 문구를 '이 나라, 믿을 수 없는 게 수돗물뿐일까'로 교체했다.

김종인 "지지율 급락하자 수도이전, 과연 정상인가"(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