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박진 "이승만 정부는 괴뢰정권인가"
이인영 "이승만이 국부라는 주장 동의 어려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인사말을 마친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사진)는 23일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이승만 대통령이 국부라는 주장에는 솔직히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인영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이승만 정부는 괴뢰정권인가"라는 박진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문에 "우리의 국부는 김구가 됐어야 했다는 역사 인식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이어 "국민이 선출한 선거를 통해서 정부가 세워졌기 때문에 그 실체적인 진실을 바라볼 때 괴뢰정권이라는 주장에는 거리를 두고 있다"면서도 "독재적 성격을 가지고 있는 것에 대해 비판이 많고 독립운동 과정에서 타협한 부분과 비타협 한 부분에 대한 평가는 엇갈린다. 괴뢰정권이라고 단정하는 것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의견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북핵폐기를 위한 창의적 해법을 이야기 해야하는 것 아닌가"라는 정진석 통합당 의원의 질문엔 "지금 북미 관계 개선을 통해 더 넓고 깊은 해법으로 우리 정부가 접근했고 촉진자로서의 역할을 잃지 않았다고 본다"며 "남북 간에는 인도적 교류협력 등의 과정을 거쳐 신뢰를 회복하면서 나가야 한다"고 의견을 내비쳤다.

"한미군사연합훈련을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을 국민께 전달한 모습은 실망스럽다"는 지적엔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떠나서라며 답을 하기는 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솔하셨다고 판단하신다면 신중히 보겠다"고 했다.

"후보자에 대한 사상검증이 거북한가"라는 질문엔 "얼마든지 정치적인 노선에 따라 이야기할 수 있지만 전향요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언급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