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민주당 저지 위해 힘 합칠 수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내년 4월 계획된 서울시장 보궐선거 야권 단일후보로 가능성에 "생각해본 적도 없고 앞으로 생각할 계획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중요한 건 국민이 반으로 나뉘어 있는 상황을 정치권이 책임지고 해결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앞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에 대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서도 "(안 대표가) 문 정부에 대해 가장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는 점에서 저희와 뜻을 같이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당헌대로 하지 않고 꼼수로 서울시장 공천을 하게 된다면 그것을 저지하기 위해 힘은 합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