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민주당 저지 위해 힘 합칠 수 있다"
안철수, 서울시장 단일후보에 "앞으로도 생각없어"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3일 내년 4월 열리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야권 단일후보로 나설 가능성에 대해 "생각해본 적도 없고 앞으로 생각할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지금 중요한 것은 국민이 반으로 나뉘어 있는 상황을 정치권이 책임지고 해결해야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에 대해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주 원내대표는 비대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서도 "(안 대표가) 문 정부에 대해 가장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는 점에서 저희와 뜻을 같이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당헌대로 하지 않고 꼼수로 서울시장 공천을 하게 된다면 그것을 저지하기 위해 힘은 합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