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아들 신상 문제' 꺼내자 추미애 "질의에 금도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2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미래통합당 김태흠 의원과 감정이 섞인 고성을 주고받으며 설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통합당 의원들이 야유를 보내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이를 맞받으면서 21대 국회 첫 대정부 질문은 시작부터 고성과 막말로 얼룩졌다.

김 의원은 이날 추 장관을 불러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사건에 대해 "주무 장관이 왜 침묵하느냐"며 이번 사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특히 "며칠 전 기사를 보니 장관님 아들 문제는, 신상 문제는 더는 건드리지 말라고 세게 말하던데"라며 개인 신상 보호 문제를 꺼냈다.

이에 추 장관은 "이 사건과 아들을 연결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것 같다"며 "질의에는 금도가 있다"고 응수했다.

이어 질의는 법무부 장관 입장 가안문이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에게 유출됐다는 논란으로 옮겨갔다.

'수명자'(법률 명령을 받는 사람)라는 법률 용어가 유출 증거라는 김 의원의 주장에 추 장관이 "그래서 어쨌다는 건가"라고 거칠게 응대하면서 언성이 높아졌다.

추 장관이 문건 유출을 부인하자 김 의원은 "국민이 의심한다.

법무장관이 그러니까 나라 꼴이 공정과 정의가 무너졌다는 것"이라고 공세를 펼쳤고, 추 장관은 "의원님만 그렇게 주장하는 것"이라며 반격했다.

이에 김 의원은 "나 혼자 주장하면 탄핵소추안을 왜 냈겠냐"고 지적했고, 추 의원은 "야당의 권력 남용 아니냐"고 한 발자국도 물러서지 않았다.
김태흠 "싸우러 나왔나" 추미애 "망신주는 질문 말라"

이어 김 의원이 "장관님 기분 가라앉히고, 여기 와서 싫은 소리를 들어야 하는 거다"라고 지적했고, 추 장관은 "싫은 소리를 들을 자세는 충분히 돼 있지만, 모욕적 단어나 망신 주기를 위한 질문은 삼가 달라"고 받아쳤다.

김 의원은 물러서지 않고 수명자라는 표현에 대한 지적을 계속하자 추 장관은 김 의원의 말을 끊고 "(해당 표현이) 법률 사전에 있다니까요"라고 격앙된 목소리로 말했다.

급기야 김 의원은 "내 말 끊지 마시라"라고 소리치며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주의를 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의장은 "국민을 대표해서 하는 질문이기에 정중하게 답변해 달라"며 "의원들도 지역이나 정당 소속이 아니라 국민을 대표해서 질문하는 것"이라며 양측에 주의를 줬다.

이 밖에도 김 의원은 추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내 지시를 절반 잘라먹었다'고 말한 것을 "겁박"이라고 표현했고, 추 장관은 "질문인가, 질문이 겁박이라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또 김 의원이 "페이스북에 본인이 핍박의 주인공이라고 했지만 핍박의 주인공은 윤 총장"이라고 하자 추 장관은 "(윤) 총장이 수사팀을 계속 흔들려 했던 건 이미 언론보도에 적나라하게 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추 장관은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 녹취록을 본 소감을 묻는 말에 "고위 간부인 검사장으로부터 '일개 장관'이라는 막말을 듣는 것에 대해 자괴감을 느꼈다"고 발언했다.

추 장관은 답변을 마친 뒤 자리로 돌아가 김 의원과 설전을 벌인 내용이 담긴 기사와 댓글을 휴대전화로 검색해 보기도 했다.
김태흠 "싸우러 나왔나" 추미애 "망신주는 질문 말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