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행정수도 이전론에 대해 "당의 공식적인 견해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김종인 위원장은 2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정진석·장제원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당내 인사들이 행정수도 이전 완성을 두고 찬성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이같이 전했다.

그는 정진석 의원 등의 발언에 대해 "그 사람들의 개인적인 이해관계에서 얘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기자들의 질문이 거듭되자 "왜 자꾸 물어보느냐"며 예민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당내 한 공부 모임에서 "(행정수도) 문제를 전향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행정수도 이전 논의 참여를 주장했다.

당내 최다선 의원 중 한 명이자 충남이 지역구인 정진석 의원 역시 헌법 개정을 전제로 행정수도 이전 공론화에 공개적으로 찬성 입장을 밝혔다. 정진석 의원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국회에서 개헌을 포함한 이 문제를 공론화하는 데 찬성한다"며 "국회의사당 이전은 헌법개정 없이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당이 행정수도 완성론을 반대로 일관하지 말고 지역균형 발전 전반에 대한 논의로 확대해 논의를 주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제원 의원은 "당이 행정수도 완성론을 왜 반대로 일관하고 일축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지역균형발전 전반에 대한 논의를 오히려 민주당보다 더 강한 목소리를 내며 주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