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대정부 질문
김태흠 "왜 대통령은 박원순 사태에 침묵하는가"
정세균 총리 "다른 국정 돌보고 있는 상황"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에 참석,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에 참석,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사진)는 22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발언이 없다'는 지적을 받자 "대통령께서 다른 국정을 돌보고 있기에 그 부분에 대해선 말씀을 하실 수도 있고 안하실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고 장자연 사건 등 공소시효가 지난 사건에도 발언하시는데 왜 박원순 사건에는 침묵하는가"라는 김태흠 미래통합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성인지 감수성이 니 편 네 편에 따라 작동되는가'라는 질문엔 "그렇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의 침묵도 이어지는데 여권의 성인지 감수성은 우파에만 작동하는가'라는 지적에도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라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서 후보를 내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닌가'라는 지적엔 "개인적 생각은 있지만 총리이기에 정당의 문제에 왈가왈부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피해 여성이 고소하자마자 피소 사실이 박원순 전 시장에게 전달된 것 위법 아닌가'라는 질문엔 "언론 보도를 통해 관련 내용을 봤다. 진원지가 경찰이나 정부 쪽에서 그런 일이 이뤄졌다면 거기에 대한 책임이 따를 일이라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