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장 청문자문단 회의에서 박지원 후보자에 대한 학력위조 의혹을 제기하며 수집한 자료들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장 청문자문단 회의에서 박지원 후보자에 대한 학력위조 의혹을 제기하며 수집한 자료들을 보여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의 학력위조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인 하태경 의원은 22일 당 국정원장 후보 청문자문단 회의에서 "박지원 후보자가 1965년 단국대 편입을 위해 다니지도 않은 조선대 법정대 상학과를 다녔다고 허위서류를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단국대에 편입하기 위해서는 기존 학교에서 5학기 수료를 인정받아야 하는데, 박지원 후보자가 실제로 졸업한 광주교육대는 당시 2년제 대학으로 4학기밖에 다니지 못했기 때문에 4년제 대학인 조선대를 다닌 것으로 조작했다는 것이다.

하태경 의원은 박지원 후보자가 2000년 문화체육부 장관이 된 뒤 학력범죄가 사후에 들통 날 것을 염려해 다시 한 번 자료를 조작했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은 "(박지원 후보자가) 2000년 12월 학적부 원본에 스카치테이프를 붙여 조선대 법정대 상학과를 실제로 다닌 광주교육대로 바꿨다"며 1차 조작 이후 35년이 지나 다시 학적부를 조작했다고 부연했다.

하태경 의원은 "입학 35년 뒤에 학적을 정정한 것은 대한민국에서 유일한 케이스"라며 "위조인생을 산 박지원 후보자는 자진사퇴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동석한 조태용 의원은 "2000년 일은 권력형 비리에 가깝다"며 "23세에 통째로 학력을 위조해 대학에 편입하고, 58세에 통째로 경력을 위조하는 분이 과연 공직을 맡을 적격자인지 질문할 수밖에 없다"고 의문을 표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