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에 이어 재차 독자적인 핵무장 주장
"국제정치에서 핵 보유에 따라 상명하복 형성"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에 강사로 참석, 시작전 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에 강사로 참석, 시작전 의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전 서울시장(사진)은 22일 "총이 있다면 돈은 얼마든지 벌 수 있다는 게 북한 핵무기의 본질"이라며 이에 대응하기 위한 '독자 핵 개발' 카드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 연사로 나서 이같이 밝혔다.

오세훈 전 시장은 "김정일이 간부를 모아 놓고 총과 달러 중에 무엇을 선택하느냐는 질문을 낸 적이 있다"며 "'총이 있을 땐 돈을 얼마든지 벌 수 있다'고 자서전에 나왔다. 김정은이 핵을 바라보는 본질"이라고 말했다.

이어 "2020년이 되면 북핵이 완성돼서 소형경량화로 어디서든 쏘아 올릴 수 있고, 완성되는 해가 2020년이라고 제가 아니라 많은 전문가들이 이야기했고 그 2020년이 온 것"이라며 "(국제정치에서) 핵을 가진 나라와 가지지 않은 나라 사이에는 '상명하복' 관계가 형성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우리나라의 선택지로 △독자 핵개발 △전술핵 재배치 △나토식 핵공유 프로그램 등을 제시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우리가 핵무장에 성공하면 대북 억제력, 이건 확실하다"면서 "이것이 공포의 균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대한민국이 핵보유국이 되면 위상이 달라진다"며 "핵무장이 있으면 만사가 해결된다. 웬만한 무기는 도입 안 해도 되고 국방비가 대폭 절약된다"고 했다.

오세훈 전 시장은 앞서 지난 6월에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핵 카드 검토로 중국을 움직여야 북핵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