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사진)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를 두고 "북한 비위 맞추기에 올인한 인사"라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2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지원 후보자는 대북송금 특검 결과 6·15 남북정상회담을 대가로 북한에 4억5000만 달러를 송금한 데 관여한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고 복역한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정원장 인사 발표 당시 청와대가 박지원 후보자에 대해 "북한에 대한 전문성이 높다"고 평가한 것과 관련해서는 "국민을 속이고 북한과 뒷거래하고, 북한이 원하는 대로 다 해 준 업적(?)이 전문성이라는 말인가"라고 비꼬았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어 "국정원장이 남북대화에 직접 나섰지만 하노이 노딜로 끝난 실패를 겪고서도 반면교사는커녕 그 실패를 답습하는 문재인 정권의 인식이 개탄스럽다"며 "또다시 국정원장을 친북 인사로 채우면 대북정책 실패가 없던 일이 되고 한반도 평화가 바로 이루어지는가"라고 지적했다.

전날 박지원 후보자에 대해 '적과 친분관계가 있는 분' '내통하는 사람'이라고 말해 비판을 받은 데 대해서는 "내가 국정원장 후보자에 대해 한 지적은 국정원장의 역할이 과연 어떤 것인지, 근본적인 문제에 대한 것"이라며 "달을 가리키는 손가락이 아니라 달을 보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국정원장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내정자의 문제점을 국민 앞에서 하나하나 따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