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룡 경찰청장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지난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청문회장에 경찰청장 후보자 명패가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창룡 경찰청장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지난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청문회장에 경찰청장 후보자 명패가 놓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20일 실시된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김 후보자의 도덕성과 자질 공방 속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수사가 쟁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래통합당은 박 전 시장 피소 사실에 대한 청와대 보고 과정과 서울시에 수사 상황이 유출된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겠다는 계획이다. 더불어민주당은 과장·왜곡·허위사실 유포 등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경찰 등에 따르면 박 전 시장에 대한 성추행 혐의 고소장 접수는 지난 8일 오후 4시30분께 이뤄졌고, 이같은 사실은 같은날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경찰청, 청와대로 순차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와 경찰은 보고 과정에서의 정보 누설 의혹을 부인해왔지만, 일각에선 끊임없이 유출 가능성이 제기됐다.

경찰에서 청와대로 향하는 '고소 사실 전달 체계' 등에 대한 문제 제기도 있는 만큼 김 후보자가 이에 어떻게 대응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코드인사'에 대한 지적도 나올 가능성이 있다. 김 후보자는 참여정부 시절 행정관으로 청와대 파견근무를 하며 당시 시민사회수석이었던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일한 적이 있다.

이후 김 후보자는 특히 문 정부가 들어서면서 고속 승진했다. 2017년 12월에는 치안감으로, 1년 반만인 지난해 7월에는 치안정감으로 승진한 다음 다시 11개월 만에 경찰총수로 내정됐다.

김 후보자의 개인적 도덕적 흠결이나 재산 형성 과정의 잡음은 특별히 없어 개인적 이슈는 크게 부각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청문요청안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배우자와 장남, 장녀 등의 명의로 재산 5억5538만원을 신고했다. 병역은 김 후보자와 장남 모두 육군 병장으로 만기 전역했고, 범죄 경력은 없다. 위장전입, 부동산 등 재산 형성과정에서 논란이 될만한 내용도 없는 것으로 알려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