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의 안전성 확인"
백신 순조롭게 개발 중일진 '미지수'
올해 초부터 진단키트 소독제 지원받아
한국전쟁 당시 북한군에 포로로 잡혀 강제 노역을 했던 참전 군인들이 북한 정부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상대로 소송을 내 이겼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전쟁 당시 북한군에 포로로 잡혀 강제 노역을 했던 참전 군인들이 북한 정부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상대로 소송을 내 이겼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자체 개발에 착수했다.

18일 북한 내각 산하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웹사이트 '미래'에 따르면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후보 왁찐(백신)을 연구 개발'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을 보면 북한에선 현재 코로나19 백신 관련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다.

글은 "동물시험을 통해 후보 백신의 안전성과 면역원성이 확인됐으며 7월 초부터 임상시험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에 코로나19 확진자가 '0명'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며 "(백신 개발 마지막 단계인) 3상 임상시험은 논의 중에 있다"며 "북한 국가과학원 생물공학분원에서도 코로나19 후보 백신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백신은 의학연구원 의학생물학연구소가 개발한 것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숙주 세포에 침입할 때 사용하는 숙주세포의 수용체인 '안지오텐신 전환효소2'(ACE2)를 활용했다. ACE2에 결합하는 바이러스 외막 돌기 단백질의 유전자 배열자료에 기초해 백신을 재조합했다는 것이다.

이번 글이 올라온 국가과학기술위원회는 김정일 1기 체제 당시 내각 과학원(현 국가과학원)에 통폐합됐지만, 2009년 부활한 독립부처다. 국가과학기술의 거시적 행정과 조정 업무를 담당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북한의 의학 수준과 재정 상황을 고려해 볼 때 실제로 백신이 순조롭게 개발되고 있을 지는 미지수다.

북한은 코로나 방역·진단 물품이 부족해 올해 초부터 러시아, 스위스 등 국제사회로부터 진단키트·소독제 등을 지원받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