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일 정의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장혜영 의원(왼쪽)과 류호정 의원. / 사진=뉴스1

지난 9일 정의당 의원총회에 참석한 장혜영 의원(왼쪽)과 류호정 의원. / 사진=뉴스1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정확한 의견을 표명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혜영 의원은 18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대통령이란 우리 사회에서 무한 책임을 누구보다도 많이 지는 자리다. 이번 사건의 경우 국무회의에 참여했던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시장이 관련된 문제"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장혜영 의원은 앞서 같은 당 류호정 의원과 함께 성추행 피해자의 미투에 연대하겠다는 취지로 박원순 전 시장의 조문을 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장혜영 의원은 "정부 차원에서 진실 규명과, 다시는 이런 폭력이 일어나지 않을 수 있도록 단호한 의지를 천명해 주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국회 청문회, 국정조사, 특검 도입 등을 요구하는 미래통합당과는 거리를 뒀다. 장혜영 의원은 "통합당 여러 정치인의 발언에서 2차 가해들이 있었다. 내부 메시지부터 제대로 단속하는 것으로 진정성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