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끌어들이는 통합당 의도 분명"
"엄중한 사건을 정쟁으로 몰고 가겠다는 것"
"정치권은 결과 나올 때까지 지켜보자"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거에 나선 김부겸 전 의원이 지난 16일 청주시 청원구 문화제조창C에서 '워킹맘'(아이 키우는 직장 여성)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거에 나선 김부겸 전 의원이 지난 16일 청주시 청원구 문화제조창C에서 '워킹맘'(아이 키우는 직장 여성)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 대표 선거에 나서는 김부겸 전 의원(사진)은 17일 미래통합당을 향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을 위해서라도 통합당은 뒤로 빠져라"라고 밝혔다.

김부겸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혹한 마음이지만' 제하 게시글을 올려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통합당이 박원순 시장 관련 사건에 대해 대통령의 사과와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했다"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끌어들인 의도는 명백하다. 이 엄중한 사건을 고작 정쟁 거리로 몰아가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박원순 전 시장 사건은) '공소권 없음' 사건"이라며 "이를 특검·국정조사 하자는 주장은 진실규명에는 관심 없고, 내년 보궐선거를 겨냥한 도발"이라고 덧붙였다.

김부겸 전 의원은 "서울시 민관 합동 진상조사단이 외부 전문가들을 영입해 조사를 시작한 것으로 안다"면서 "그분들이 정치권을 의식하지 않고 객관적으로 조사에 임할 수 있게 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치권은 뒤로 물러나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보자"라면서 "이래저래 참혹한 마음이지만 진실이 나올 때까지 굳건히 기다리겠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