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발언 하루 만에 징계
'섹스 스캔들' 발언 정원석 2개월 활동정지

미래통합당이 정원석 비상대책위원(사진)에게 경고와 함께 2개월간의 활동 정지를 17일 권고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섹스 스캔들’로 칭해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한 조치다.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긴급 비대위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정 비대위원이) 생각 없이 그런 이야기를 했기 때문에 사전 경고하는 의미에서 조치를 취했다”며 “부적절한 발언이 (더 이상) 안 나오도록 하기 위해 이렇게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2개월간의 비대위 활동 정지는 당 윤리위원회를 거친 공식 징계는 아니지만 비대위 차원에서 경고의 의미를 담은 것이다.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정쟁 소재로 삼으며 연일 여권에 공격을 가하고 있는 통합당이 소속 비대위원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서둘러 진화에 나선 모양새다. 정 비대위원은 자성한다는 의미로 활동 정지 권고를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 비대위원은 전날 비대위 회의에서 “지금 밝혀야 할 것은 박원순 성추행 사건과 서울시의 ‘섹스 스캔들’ 은폐 의혹”이라고 언급해 물의를 일으켰다. 청년 몫 비대위원으로 발탁된 정 비대위원은 당내 청년 조직을 개혁하기 위한 ‘한국식 영유니온 준비위원회’를 주도하고 있는 인물이다.

장종화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은 정 비대위원의 발언에 대해 “피해자의 아픔과 사안의 심각성을 오로지 정쟁으로 소비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