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의장·부의장·2개 상임위원장 독식…통합당 의정활동 보이콧
원 구성 갈등으로 파행하는 서산시의회…조례안 처리 지연

후반기 원 구성을 둘러싼 여야 갈등으로 촉발된 충남 서산시의회의 파행이 수일째 이어지면서 조례안 처리가 지연되는 등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

서산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위원장 안효돈 의원)는 17일 제254회 임시회 제1차 회의를 열고 '농어민수당 지원 조례안' 등 10개 안건을 처리할 계획이었으나 미래통합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의결정족수(4명)를 채우지 못해 산회했다.

회의에는 전체 위원(7명) 중 안효돈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당 소속 3명만 참석했다.

총무위원회(위원장 조동식)도 이날 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시세 감면 동의안' 등 7개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었으나, 미래통합당 소속인 조 위원장이 참석하지 않는 바람에 개회조차 하지 못했다.

총무위는 민주당 3명, 통합당 2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와 관련해 의회사무국 관계자는 "오늘 상정된 안건은 임시회 마지막 날인 20일 처리하기로 양당이 합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민주당 7명, 통합당 6명 등 총 13명으로 구성된 서산시의회의 갈등은 지난달 25일 원 구성 과정에서 촉발됐다.

다수당인 민주당이 의장과 부의장, 2개 상임위원장(운영위원장·산업건설위원장)을 가져가고 나머지 총무위원장을 통합당에 배분하자, 통합당 소속 의원들은 "해도 너무 한다.

협치 환경이 아니다"며 의정활동 보이콧을 선언했다.

통합당 의원들의 의정활동 보이콧은 지난 14일 열린 제8대 서산시의회 후반기 첫 임시회에서 현실화했다.

통합당 의원 전원이 불참하면서 임시회가 반쪽짜리로 전락한 것이다.

원 구성 갈등으로 파행하는 서산시의회…조례안 처리 지연

이런 상황에서 이연희 의장이 '당내 의장 경선 불복'을 이유로 민주당 충남도당(위원장 어기구 의원)으로부터 제명 처분을 받아 시의회가 뒤숭숭한 분위기다.

시의회는 지난달 25일 의장에 이연희(50) 의원을, 부의장에 같은 당 이수의(60) 의원을 각각 선출했다.

앞서 치러진 민주당 당내 경선에서는 이수의 의원이 의장 후보가 됐으나, 이연희 의원이 절차상 문제를 들어 이의를 제기하면서 결과가 뒤집혔다.

이 의장은 "충남도당의 제명 처분은 절차상 문제가 있는 만큼 중앙당에 재심을 청구할 것"이라며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