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경산시의회 의장실 등 압수수색…동구의회 상대로도 진위 확인
대구·경북 일부 기초의회 의장단 선거 잇단 돈봉투 의혹(종합)

대구·경북 일부 기초의회에서 의장단 선거 전 동료 의원 사이에 돈봉투가 오갔다는 등 의혹이 잇따라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북 경산경찰서는 16일 이기동 경산시의회 의장실과 자동차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최근 경산시의회 의장 선거 전 돈봉투가 오갔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다.

앞서 경산시의회 A 의원은 의장 선거일인 지난 3일 이기동 시의원(현 의장)이 찾아와 돈봉투를 건넸지만 받지 않았다고 최근 주장했다.

그러나 이기동 의장은 "지지를 부탁하기 위해 A 시의원을 만난 적은 있지만 돈봉투를 건넨 적은 없다"고 부인했다.

A 시의원은 이미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압수물을 분석한 뒤 이기동 의장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대구·경북 일부 기초의회 의장단 선거 잇단 돈봉투 의혹(종합)

대구 동구의회에서도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의원 사이에서 금품 전달 시도가 있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최근 관련 의혹 진위를 파악하기 위해 몇몇 동구의회 의원과 주변인 등을 접촉했지만 아직 수사에 착수할만한 단서는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구의회에서는 지난 9일 치러진 제8대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특정 의원이 동료 의원들에게 돈봉투 등 금품을 전달하려 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이에 대해 A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한 의원이 카페 앞에서 돈봉투를 주려 했지만 큰 문제라고 생각해 받지 않았다"며 "다른 몇몇 동료의원도 비슷한 일을 겪었다는 말을 전해 들었다"고 했다.

그러나 돈을 건네려 했다는 당사자로 지목받은 의원은 "실제로 금품을 주려 한 적도 없고 그럴 이유도 없다"며 "왜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금품 관련 의혹에 관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며 "진술 또는 증거를 확보하면 수사에 착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