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서실장 근무 기간, 고소인 비서실 발령 시기와 겹쳐
서울시 "서정협 부시장, 비서실장 때 인지한 내용 없어"

서울시는 시장 권한대행을 맡은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시장 비서실장으로 재직한 만큼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 아니냐는 일부 매체 보도를 부인했다.

시는 15일 출입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서정협 권한대행은 비서실장 재직 당시 이번 사안과 관련된 어떤 내용도 인지하거나 보고받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시는 명확하고 숨김없이 진상규명에 나설 계획"이라며 "추측성 보도는 진실을 밝히는데 혼선을 줄 뿐 아니라 언급된 여성에게 또 다른 2차 피해를 발생시키고 억측을 불러올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유감스럽다.

사안이 엄중한 만큼 명확한 사실관계에 기반하지 않은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 권한대행은 2015년 3월부터 2016년 6월까지 박 시장 비서실장으로 근무했다.

박 시장을 고소한 A씨는 서 권한대행이 비서실장으로 근무하던 시기에 비서실로 발령 나 약 4년 근무했다.

시장 비서의 인사는 통상 시청에서 후보군을 추려 개별적으로 의사를 물어보고 면접한 뒤 선발하는 식으로 진행한다.

면접에는 일반적으로 기존 비서관들이 들어간다고 알려졌다.

서 당시 비서실장이 면접도 챙겼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면접 등 최종 결과는 비서실장에게 보고가 이뤄지는 만큼 서 권한대행이 최소한 당시 발령 상황 등에 대해서는 알고 있으리라고 보는 추측이 가능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