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이낙연 등 '피해자'라는 표현 없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권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고소인에 대해 주로 '피해 호소인'이라고 호칭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간혹 '피해 고소인'이라는 표현도 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하면서 "피해 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유력 대권 주자인 이낙연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 글에서 '피해 고소인'이란 표현을 썼다. 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전날 단체 입장문에서 '피해 호소 여성'으로, 서울시는 황인식 대변인이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피해 호소 직원'으로 불렀다.

어디에도 '피해자'라는 표현은 없다. 민주당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과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보도 직후 피해 여성을 '피해자'라고 명시했던 것과 대비된다.

송갑석 민주당 대변인은 "특별히 입장이 있는 것이 아니라 두 용어(피해자와 피해 호소인)가 혼용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칭 부적절성 논란에는 "생각해 보겠다"고 답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역시 지난 10일 박 전 시장 조문 당시 "피해 호소인에 대한 신상털기나 2차 가해는 절대 하지 말아야 할 일"이라고 말했고, 이후 의원총회에서 '피해자'와 '피해 호소인'을 혼용했다.

야권에서는 박 전 시장의 혐의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점을 부각하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피해자라는 직접적 표현을 기피하는 듯한 태도에 성추행 피해를 인정하지 않고 일방적 주장으로 치부하려는 의도가 깔렸다는 것이다.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이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고 싶지 않아 집단 창작을 시작했다.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당"이라며 "의혹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민주당의 우아한 2차 가해 돌림노래"라고 비난했다.

안혜진 국민의당 대변인도 "이 대표가 '피해당했다고 호소하고 있는 사람' 정도의 의미를 담아 새로운 단어를 조합 생성시키면서까지 피해자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는 마음을 은근슬쩍 내비쳤다"고 꼬집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피해자가 직접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 사실을 알렸다는 점을 주목해볼 때 피해자로 명명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밝히고 민주당 이 대표를 향해 "진정성 있는 사과를 위해 피해 호소 직원이라는 표현에 대한 정정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