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기 의장단 선거 과정서 '해당행위' 이유
부산 기초의원 줄줄이 제명…민주 10명·통합 1명(종합)

부산지역 기초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과정에서 해당 행위 의혹을 불러일으킨 의원들이 줄줄이 제명됐다.

민주당 부산시당은 최근 부산 동구의회 의원 4명에 대한 시당 윤리심판원 심의 결과에 따라 배인한 의원과 김성식 의원을 제명했다고 15일 밝혔다.

남영심 의원과 이희자 의원은 징계하지 않기로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사실관계 확인과 추가 소명 과정 등을 거쳐 내린 결정"이라며 "현재까지 들어온 징계 청원은 모두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번 후반기 의장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해당 행위 의혹과 관련해 모두 10명을 제명하고 1명의 당원자격을 1년간 정지했다.

당사자들은 이번 결정에 반발하며 중앙당에 재심을 요청했거나 재심을 준비 중이다.

미래통합당 부산시당도 기초의원 1명을 제명했다.

통합당 부산시당 윤리위원회는 이달 오후 회의를 열고 남구의회 백석민 의원(의장) 제명을 의결했다.

통합당에 따르면 백 의원은 지난달 남구의회 의장 및 상임위원장 선출과정에서 당 의총에서 이뤄진 협의 사항을 위반하고 민주당 의원들과 내통해 의장으로 선출됐다.

이어 민주당 의원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부의장 및 상임위원장 배정이 이뤄지도록 했다는 것이다.

통합당 시당 윤리위원회 관계자는 "향후 남구의회 운영과 관련하여 우려스러운 면이 있지만, 사익을 위해 당을 기만하는 행위는 일벌백계해야 한다는 취지로 만장일치로 제명을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백 의원은 윤리위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중앙당에 재심을 요청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