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사업 발굴·수도권 연관기업 지역 유치·지역 기업 우대 등 협력
경남도-11개 이전 공공기관, 혁신성장·상생발전 '한목소리'

경남도와 진주 경남혁신도시 11개 이전 공공기관이 혁신성장과 상생발전 거점 육성을 위해 손을 잡았다.

경남도와 11개 이전 공공기관은 15일 한국토지주택공사 본사 이사회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혁신성장 및 상생발전 거점 육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김경수 지사가 제안해 열린 이 날 간담회는 경남도와 이전 공공기관 간 협력체계 구축, 경남혁신도시를 지역발전 거점으로 만들어갈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김 지사를 비롯해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유향열 한국남동발전 사장,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 강부순 한국시설안전공단 부이사장, 김영기 한국승강기안전공단 이사장, 유광수 한국세라믹기술원 원장, 정동희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원장, 임원선 한국저작권위원회 위원장, 임성규 주택관리공단 사장, 이창희 국방기술품질원 원장, 정윤성 중앙관세분석소 소장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도청 서부정책과로부터 경남혁신도시 현황과 발전과제 보고를 듣고 김 지사 주재로 경남혁신도시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경남도와 이전 공공기관 간 협력사업 발굴 확대, 수도권 소재 연관기업 지역 유치, 지역 기업 우대 및 기업 유치 인센티브 마련 등에 적극 협력한다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했다.

김 지사는 "어제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서 10대 대표사업이 발표됐는데, 경남 입장에서는 전체적 지향이 '균형발전 뉴딜'"이라며 "공간혁신과 인재혁신, 체계적인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통한 혁신도시 2단계(시즌2) 사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광역철도망을 포함한 기본적인 광역교통 인프라 조성과 공공·기업·대학이 함께 지역에 필요한 인재를 양성하는 지역혁신플랫폼 사업을 통해 수도권 집중에 맞설 수 있는 동남권 메가시티를 만들어가겠다"며 "지역혁신을 위해 도와 이전 공공기관의 상호협력 거버넌스를 강화해나가자"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