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한한 말 만들어 가해 돌림노래 부르는 중"
"'피해 호소인', 민주당의 우아한 2차 가해"
"오거돈·안희정 때는 바로 피해자라 지칭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천·강원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참석자들에게 고개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천·강원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참석자들에게 고개숙여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고소인을 '피해 호소인'이라 지칭하며 사과하자 미래통합당은 15일 "왜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지 못하는가"라고 비판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당, 왜인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은혜 대변인은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민주당이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고 싶지 않아 집단 창작을 시작했다"면서 "이해찬 대표는 '호소인', 당권 주자라는 이낙연 의원은 '고소인', 진상조사를 떠밀려 하겠다는 서울시마저 '피해 호소 직원'이라는 희한한 말을 만들어 '가해'의 돌림노래를 부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유독 이번만 그렇다"라면서 "오거돈 전 시장 때도, 안희정 전 지사 성추행 사건 때도 피해자라고 칭하며 피해 여성에 사과했던 게 민주당"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피해 호소인'. 의혹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민주당의 우아한 2차 가해"라며 "총선 결과에 도취한 그들에게 고통당한 여성에 대한 공감은 없다"고 지적했다.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이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백선엽 장군을 국립서울현충원에 모셔야 한다는 내용의 논평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은혜 미래통합당 대변인이 지난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고 백선엽 장군을 국립서울현충원에 모셔야 한다는 내용의 논평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또 "등 떠밀려 나온 이해찬 대표의 사과는 하지 않으니만 못한 변명에 불과했다"라면서 "절망 속에서 용기를 낸 피해 여성에 폭력을 가해서라도 이분들은 고(故) 박원순 시장, 오거돈 전 시장 뒤를 이을 선거에 이기겠다는 궁리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민주당 내에선 ‘성추행은 부정부패가 아니다’라고 당헌당규를 개정할 움직임까지 인다고 한다 공소권이 없다고 진실이 사라지진 않는다"면서 "절규하는 약자를 짓밟는 도덕의 붕괴, 상식의 파괴를 저지르더라도 권력의 단맛을 놓지 않겠다는 오만을 지금 온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