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김지은입니다' 책 받았다

청와대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수행비서였던 김지은씨가 쓴 책 '김지은입니다' 를 받아 보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5일 기자들과 만나 "지난 13일 일반 국민으로부터 발송된 '김지은입니다'라는 책이 물품 반입절차를 거쳐서 청와대에 도착했다"며 "해당 도서는 지금 청와대가 잘 보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책이 반송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김지은입니다'라는 책을 인지하고 반송한 일은 전혀없다"며 "일반적으로 보통 퀵서비스라든지 민간택배 등의 경우는 포장도 뜯지 않고 반송시킨다"고 설명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피해자인 김씨에게 연대하는 의미로 안 전 지사 모친상에 조문을 간 사람들에게 책보내기 운동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조문은 하지 않았지만 공식 직함이 적힌 조화를 보낸바 있다. 이렇게 보낸 책이 돌아오면서 청와대가 책을 반송했다는 지적이 제기됐으나 우편을 통해 발송된 책은 정상적으로 전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강영연 기자 yy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