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갑동 국립대전현충원에 고 백선엽 장군의 위패와 시신이 운반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15일 오전 대전시 유성구 갑동 국립대전현충원에 고 백선엽 장군의 위패와 시신이 운반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고(故) 백선엽 장군이 국립대전현충원 장군2묘역에 잠들었다.

15일 오전 대현충원에서는 고 백선엽 장군의 안장식이 거행됐다.

행사는 개식사, 고인에 대한 경례, 추도사, 헌화 및 분향, 하관, 허토(흙을 관 위에 뿌리는 절차), 조포 및 묵념, 참모총장 인사말, 폐식사 순으로 진행됐다.

안장식에는 백선엽 장군 유족을 비롯해 서욱 육군참모총장,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예비역 장성단체(성우회) 회장단, 역대 참모총장 등이 참석했다.

고 백선엽 장군은 6·25전쟁 당시 전투복과 같은 모양의 미군 전투복을 수의로 착용했다.

김판규 전 육군참모총장은 추도사에서 "장군님은 위기마다 대한민국을 구해 세상 사람들이 '살아 있는 전설'로 부른다"며 "조국의 별로 이 땅을 지키시다 하늘의 별이 되신 장군님께서 더 영롱한 별빛을 뿌려주는 호국의 큰 별이 돼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북 다부동 전투 참전용사와 장병 등 8명은 백 장군 묘에 흙을 뿌렸다. 허토용 흙은 다부동 등 6·25 격전지 8곳에서 퍼온 흙이라고 육군 측은 설명했다.

서욱 육군참모총장은 "장군님께서는 사랑하는 전우가 있는 곳에서 행복한 웃음을 짓고 계실 것"이라며 "이제 무거운 짐은 후배에게 내려놓고 평안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행사 전 현충원 입구에서는 백선엽 장군 안장 찬반 단체 간 대치로 일부 참가자 간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