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온국민공부방 제6강 '미국-중국 갈등과 협력, 대한민국의 활로는'에서 주재우 교수의 강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온국민공부방 제6강 '미국-중국 갈등과 협력, 대한민국의 활로는'에서 주재우 교수의 강의를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 "벌써부터 잿밥만 관심있는 정치권에 국민들은 엄청나게 큰 실망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15일 안 대표는 온국민공부방 강연이 끝난 뒤 '내년 4월 열리는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생각하고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지금 선거를 생각할 때인가"라며 "우리나라가 사자(死者)모욕과 피해자의 2차 가해로 (여론이) 완전히 나뉘어져 있다. 도덕 기준 등 여러가지 무너진 (가치를) 살리는 것이 정치권에서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최우선 과제"라고 언급했다.

이준석 미래통합당 전 최고위원이 이날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안철수의 최측근이 서울시장 출마를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고 발언한 데 대해선 "믿을 것 하나도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이날 안 대표는 온국민공부방에 참석해 "북한이 끝내 핵을 고집할 경우 우리는 한미 핵 공유협정 등 국내에 핵무기를 들여오지 않더라도 힘의 균형을 맞출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