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권도전을 선언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022년 대선에서 집권하지 못하면 우리 당은 없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15일 국회에서 열린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보수다'에 참여해 "국민들은 5연속 실패한 당에 응답하지 않는다"며 이렇게 밝혔다.

원 지사는 이어 "지지율이 20% 밑으로 내려가는 순간 당을 해산하라는 국민적 압박에 직면할 것"이라면서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그리 많지 않기때문에 함께 노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우리 고정 지지층 확실히 끌어올려 선거장으로 다 나오게 해야한다"며 "근데 그것만갖고는 다수 지지 불가하기 때문에 20대와 50대의 부동산·교육·일자리 문제, 현재의 잘못된 권력구조에 대한 심판, 여기에 승부수를 걸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 부분적으로 진보꾸러미 속에 있는 거라도 일부 가져올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대권에 도전하는 마음가짐도 밝혔다. 원 지사는 "저의 앞으로의 정치하는 방향은 '강심장'이다"라며 "강력한 메시지와 실천을 보이고, 삶의 현장속으로, 국민 마음속으로 깊이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진짜 친문빼고는 대화하고, 손잡고, 삶의 문제 ,시대변화, 대한민국의 미래 이런 보다 큰틀에 대해 광폭의 메시지로 강력하게 국민에게 호소해 정치적 힘 모아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초선 의원들을 향해 "여러분과 함께 우리가 필승정당 이기는 정당, 이기는 후보 이기는 캠페인 만들기 위해 백방으로 의견도 듣고 사람도 찾겠다"고 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