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는 '직원 인권침해 진상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을 15일 오전 11시 시청 2층 브리핑실에서 발표한다고 공지했다.

발표에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으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전직 비서 성추행 의혹과 그에 따른 박 전 시장의 피소에 대한 서울시의 입장과 해명이 담길 전망이다.

또 서울시가 박 전 시장에 대한 전 비서의 고소 움직임이나 고소 사실을 사전에 인지했다는 정보 유출 의혹과 그간 서울시 차원의 조사 경위도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관련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한 수사기관의 수사나 국가인권위원회 등의 조사가 이뤄질 경우 적극 협조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