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7월 의사일정 합의

11개 상임위 법안소위 위원장
민주·통합당 한 명씩 나눠갖기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세번째)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원식  등 7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세번째)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개원식 등 7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16일 21대 국회 개원식을 연다. 21대 국회가 문을 연 지 47일 만이다. 오는 20일 교섭단체 연설을 시작으로 7월 임시국회 일정도 정상화한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회동한 뒤 이런 내용의 7월 임시국회 의사일정에 합의했다. 16일 열리는 국회 개원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개원 연설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개원식에 앞서 민주당은 단독으로 정보위원장을 선출하기로 했다. 통합당은 정보위원장 선출에 참석하지 않되 반대하진 않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원내대표는 “늦었지만 의사일정을 합의해 대단히 다행”이라며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민의 삶을 챙기는 데 머리를 맞대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곡절이 있었지만 민주당과 통합당이 국정 현안을 끊임없이 토론하고 상의해 국민에게 도움되는 국회가 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개원식 이후 교섭단체 연설을 시작으로 임시국회 일정이 본격화된다. 20일 민주당에 이어 21일에는 통합당이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한다. 대정부 질문은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이어진다. 22일에는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23일에는 경제 분야, 24일에는 교육·사회·문화 분야에 대한 대정부 질의가 있을 예정이다.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이달 30일과 다음달 4일 개최하기로 했다.

여야가 극적으로 합의한 것은 상임위원회 운영 방안에 의견 접근을 이뤘기 때문이다. 여야는 우선 보건복지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등 3개 상임위에 법안심사소위원회를 추가로 두기로 했다. 이에 따라 법사위 등 이미 법안소위를 복수로 운영해온 상임위가 8개에서 11개로 늘어난다. 여야는 또 법안소위를 양당이 나눠서 맡고 소위 내 안건은 합의 처리를 원칙으로 하기로 정했다. 단독 법안소위인 국방위원회 소위 위원장은 통합당이 맡는다.

민주당은 이번 임시국회에서 부동산 대책 후속 입법, 공수처 후속 입법, 질병관리본부 청 승격을 위한 정부조직법 등을 처리할 방침이다. 통합당은 부동산 법안 저지를 벼르고 있다.

조미현/성상훈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