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가 추행이라고 주장하면 추행이라니까!"
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갈무리.

진혜원 검사 페이스북 갈무리.

진혜원 대구지검 부부장검사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팔짱을 낀 사진을 올리며 박원순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고소인을 조롱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하면서 주목받은 진혜원 검사는 이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문재인 대통령을 찬양하며 '달님에게 바치는 노래(Song to the Moon)' 제목의 글을 올리는 등 친여 성향 정치색을 가감없이 드러내왔다.

진혜원 검사는 고소인 측이 기자회견을 연 지난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원순 시장과 팔짱 낀 사진을 올리면서 "권력형 성범죄를 자수한다. (박 시장을) 추행했다"고 썼다. 박원순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피해 여성을 조롱하는 듯한 뉘앙스다.

이어 "증거도 제출한다. 페미니스트인 제가 추행했다고 말했으니 추행이다. 권력형 다중 성범죄"라며 "여자가 추행이라고 주장하면 추행이라니까!"라고 했다.

진혜원 검사는 "'여론재판'은 고소장만 내주세요. 나머지는 우리가 알아서 해요"라면서 고소인을 겨냥해 "자기 비용이 전혀 안 들고 진실일 필요도 없다. 고소장 접수 사실을 언론에 알리고 고인의 발인일에 기자회견을 하고 선정적 증거가 있다고 암시하면서 2차 회견을 또 열겠다고 예고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고소인이) '흥행몰이'와 '여론재판'으로 진행하면서도 그에 따른 책임은 부담하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인다면 해당 분야 전문직 종사자들에게는 회의와 의심을 가지게 만드는 패턴으로 판단될 여지가 높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실을 확인받는 것이 중요한지, 존경받는 공직자를 사회적으로 매장하는 여론재판이 중요한지 본인의 선택은 행동으로 나타날 것이고 시민들은 그것을 비언어적 신호로 삼아 스스로 진실을 판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혜원 검사는 2017년 제주지검에서 근무할 당시 사기 혐의로 조사받던 피의자 생년월일을 인터넷 사주팔자 프로그램에 입력한 뒤 결과물을 보여주면서 "변호사가 당신과 사주가 맞지 않으니 변호사를 바꾸라"는 취지로 말해 품위를 손상한 혐의로 작년 4월 법무부로부터 견책 징계 처분을 받기도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