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주자까지 했던 사람이 떠도는 소문 입에 담아"
홍준표 "피해자 여러명에 채홍사 역할 한 사람 있다"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권영세의 국민 속 시원 입법 토론회. 제1탄- 제2의 정의연 방지를 위한 국민감독위원회 설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권영세의 국민 속 시원 입법 토론회. 제1탄- 제2의 정의연 방지를 위한 국민감독위원회 설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영세 미래통합당 의원(사진)은 14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관련해 '채홍사' 의혹을 언급한 홍준표 무소속 의원을 겨냥해 "이러니 이분 입당에 거부감이 많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권영세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때 보수정당의 대선주자까지 했던 사람이 단지 떠도는 소문을, 입에 담는 것을 넘어 글로 남기기까지 했다"면서 "이분의 내심은 오히려 진상규명에 반대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까지 든다"고 비판했다.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 대표까지 지낸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앞선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자가 한 명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며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더욱더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TF라도 구성해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라"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은 "성추행의 주범은 자진(自盡)했고 유산이 없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다"면서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 책임이 남아 있는 이상 사자(死者)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라고 적었다.

채홍사란 조선시대 연산군 시절 조선 각지의 미녀를 뽑아 연산군에게 바쳤던 관직이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6월8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6월8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의원은 이날도 재차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을 위해 야당이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망 당일은 애도했지만 그 후 장례절차와 수사는 잘못돼 가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뿐"이라고 덧붙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