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도는 하지만 수사는 잘못돼 가고 있어"
"실체적 진실 규명 요구로 2차 피해 막아야"
"이해찬 단순 사과로 수습되지 않을 것"
고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이 엄수된 지난 13일 경남 창녕군 박원순 시장 생가 인근에 추모 현수막이 걸려있다. /사진=뉴스1

고 박원순 서울시장 발인이 엄수된 지난 13일 경남 창녕군 박원순 시장 생가 인근에 추모 현수막이 걸려있다. /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14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진상규명을 위해 야당이 적극적으로 역할을 해야한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원순 시장에 대한 포스팅(입장 내용이 달라진 것이 아니라 사건 추이를 따라가 보면 (제 입장은) 일관돼 있습니다"라면서 "사망 당일은 애도했지만 그 후 장례절차와 수사는 잘못돼 가고 있다는 것을 지적하는 것뿐"이라고 전했다.

이어 "실체적 진실 규명 요구도 그 후 눈덩이처럼 온갖 소문이 난무하고 또 피해자들이 복수로 있다는 말도 떠돌고 있다"라면서 "2차 피해를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더이상 권력자들에 의한 성추행 피해 여성들 보호를 위해서 이 사건이 마지막이 되어야 한다"면서 "안희정 전 충남지사,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박원순 시장의 이번 사건은 그 외 민주당 인사들의 성추행 사건과 민주당 전체에 대한 여성들의 혐오의 출발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해찬 대표의 단순 사과로 수습되지 않을 것"이라며 "진실을 알리기 위한 야당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6월27일 대구 동구 MH문화센터에서 열린 국민통합연대 대구본부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지난 6월27일 대구 동구 MH문화센터에서 열린 국민통합연대 대구본부 출범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준표 의원은 앞선 13일에도 "피해자가 한 명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채홍사란 과거 조선 시대 연산군 시절 조선 각지의 미녀를 뽑았던 기관이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