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아는 입장에서 이해 안 돼"
가짜 미투 의혹도 제기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10일 오전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될 예정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10일 오전 박 시장의 빈소가 마련될 예정인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역임해 박원순계로 분류되는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고소인의 가짜 미투 의혹을 제기했다.

윤준병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을 통해 "고소인 법률대리인 측의 기자회견이 오늘 오후에 있었습니다만, 행정1부시장으로 근무하면서 피해자를 보아왔고 시장실 구조를 아는 입장에서 이해되지 않는 내용들이 있었다"며 "침실, 속옷 등 언어의 상징조작에 의한 오해 가능성에 대처하는 것은 남아 있는 사람들의 몫"이라고 했다.

윤준병 의원은 박원순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한 이유에 대해서는 "이제 고인이 되셨기 때문에 직접 여쭤볼 수가 없어서 그저 추론을 해볼 수밖에 없다"며 "박원순 시장님은 누구보다도 성인지 감수성이 높은 분이셨다고 기억한다. 순수하고 자존심이 강한 분이시라 고소된 내용의 진위여부와 관계없이 고소를 당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주변에 미안함을 느꼈을 것 같다. 이후에 전개될 진위여부에 대한 정치권의 논란과 논란 과정에서 입게 될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 죽음으로서 답하신 것이 아닐까"라고 했다.

이어 "고인의 명예가 더 이상 훼손되지 않았으면 좋겠다. 그러나 비정한 정치권, 특히 미래통합당에서 피해자의 2차 피해 여부는 아랑곳하지 않고 하이에나처럼 집요하게 물고 늘어질 것 같다"며 "박원순 시장님, 사랑하고 존경합니다"라고 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이 13일 오전 영결식이 열리는 서울시청에 도착하는 모습 2020.7.13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이 13일 오전 영결식이 열리는 서울시청에 도착하는 모습 2020.7.13 연합뉴스

최근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박원순 시장의 사망 원인이 성추행을 인정한 것이라 단정 지을 수 없다는 주장이 연일 나오고 있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문제 제기는 있을 수 있지만 피해를 기정사실화하고 박원순 시장이 가해자라고 (규정)하는 것은 사자 명예훼손"이라며 "섣부르게 예단할 시점은 아니고 차분히 따져봐야 될 문제 아닌가"라고 말했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고소인 측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고소인 측은 이번 사건을 "서울시장이 갖는 위력 속에 어떠한 거부나 문제제기를 할 수 없는 전형적인 위력 성폭력"이라 규정했다.

고소인 측은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박원순 시장의 범죄 사실도 추가 공개했다.

고소인 측에 따르면 박원순 시장은 피해자에게 즐겁게 일하기 위해 둘이 셀카를 찍자면서 신체적으로 밀착해 집무실에서 셀카를 촬영했다. 피해자 무릎에 멍을 보고는 "호 해주겠다"며 무릎에 입술을 접촉했다.

박원순 시장은 집무실 안에 있는 내실(침실)로 피해자를 불러 안아달라며 신체적인 접촉을 하고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으로 초대해 피해자에게 지속적으로 음란문자를 전송했다. 또 속옷만 입은 사진을 전송하는 등 피해자를 성적으로 괴롭혀왔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