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근 "강 씨 사건 사임계 내기로 결정"
與 공수처장후보 추천위원 '조주빈 공범' 변호 논란(종합)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여당 몫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으로 선정한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이 'n번방' 조주빈의 공범이었던 강모 씨의 변호를 맡은 것으로 확인됐다.

강 씨는 작년 12월 조 씨에게 자신의 고등학교 담임 교사 A씨의 딸에 대한 살인을 청부, 개인정보를 알려주고 금액을 지급한 혐의로 지난 1월 구속됐다.

당시 사회복무요원이었던 강 씨는 또 조 씨에게 박사방 피해자의 개인정보를 건네는 등 공범 역할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강 씨는 2018년 담임교사 A씨에 대한 상습 협박, 스토킹 혐의로 징역 1년 2월을 선고받고 복역하기도 했다.

두 사건의 변호는 모두 장 전 회장이 맡았다.

장 전 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딸이 어린 시절 정신과 진료를 받았는데, 당시 안면을 튼 의사가 강 씨의 부모님을 소개해줬고 스토킹 사건의 변호를 맡았다"고 밝혔다.

또 "두 번째 변호를 맡을 시점에도 뒤늦게 (이 사건이) n번방과 관련되어 있다는 것을 알았다"며 "그러나 (강 씨) 부모와 막역한 사이고, 변호사의 소명에 따라 사건을 맡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공수처 출범에 누가 되지 않도록 강 씨 사건에 대한 사임계를 내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민주당 내부에선 해당 이력을 뒤늦게 파악하고, 내부 회의를 하고 대책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민주당은 13일 여당 몫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으로 장 전 회장과 김종철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선정했다.

민주당은 장 전 회장이 "사회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해온 인물"이라며 "공수처의 기능과 목적을 감안할 때 (장 전 회장의) 다양하고 오랜 법조 경력은 공수처장 후보 추천논의를 더욱 풍부하게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