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은 13일 더불어민주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발족 추진 움직임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틀 앞으로 다가온 공수처법 시행을 앞두고 민주당이 자당 몫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을 선임하자 공세에 나선 것이다.

통합당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들은 13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민주당의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선임에 "지난해 12월 공수처법이란 이름의 '신(新) 정권보위부' 설치법을 강행 처리한 여당이 이제는 설치도 강행하겠다고 제1야당에 통보했다"면서 "그 무도함에 분노가 치민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이 법사위원장을 맡은 것을 거론하면서 "야당 몫 법사위원장을 강탈해 간 것도 새 기관을 마음대로 설치하고, 그 수장도 입맛대로 고르기 위해서일 것"이라면서 "잉태도 날치기더니, 탄생도 날치기냐"고 비판했다.

이들은 "수장 임명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보장하는 대통령의 개입을 차단할 장치가 미비해 수사 중립성에 대한 우려도 적지 않다"면서 법사위 전체회의 소집을 요구했다.

野, 공수처 출범추진에 "윤석열 무력화 안될 것"

주호영 원내대표도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왜 이렇게 불안전하고 위법적 절차를 서둘러서 하는지 짐작되는 바가 있다"며 "윤석열 총장을 어떻게든 무력화해서 자신들을 향하는 수사의 칼날을 꺾기 위해서 서두르고 있는데 뜻대로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통합당은 지난 2월 공수처법에 대해 헌법소원심판을 청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문제와 관련, "우선 심판 결과를 보고 이후에도 추천위 운영규칙과 인사청문회법, 국회법 등 개정이 전제돼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