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사령관 "한미동맹 심장"…합참의장 "대한민국 구한 분"
백선엽 빈소 추모행렬…합참의장·주한미군 사령관 '합동 조문'

박한기 합참의장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유엔군 사령관)이 13일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의 빈소를 함께 찾아 조문했다.

박 의장과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이날 오후 2시 45분께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백 장군 빈소를 찾아 유가족을 위로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방명록에 '유엔군 사령관을 대표해 백선엽 장군의 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적었다.

박 의장과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분향한 뒤 백 장군 영정을 향해 함께 경례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유족에게 "백 장군은 한미동맹의 '심장'이자 영혼'이었다.

그의 복무에 깊이 감사한다"며 "훌륭한 사람이며 깊이 애도를 표한다"고 위로했다.

박 의장과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접견실로 이동해 15분간 유족과 이야기를 나눈 뒤 빈소를 나왔다.

조문을 마친 박 의장은 취재진에게 "장군은 풍전등화의 대한민국을 구했고, 평양 입성을 선도한 지휘관이었다"며 "장군의 뜻을 이어받아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은 채 빈소를 떠났다.

백선엽 빈소 추모행렬…합참의장·주한미군 사령관 '합동 조문'

빈소가 마련된 지 사흘째인 이날도 각계각층 인사들의 조문이 줄을 이었다.

김관진·이상희 전 국방부 장관,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 육군 남영신 지상작전사령부 사령관, 김진호 재향군인회 회장, 박지만 EG회장, 남파간첩 출신 김신조씨 등이 이날 빈소를 찾았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허창수 전경련 회장 등도 조문했다.

월터 샤프, 존 틸럴리, 빈센트 브룩스 등 역대 한미연합사령관은 한미동맹재단을 통해 추모 메시지를 보냈다.

월터 샤프 전 연합사령관은 "백 장군은 한미동맹의 위대한 '롤모델'이었다"며 "백 장군의 헌신은 역사로 기억될 것이며 그의 유산은 다음 세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육군협회 회장인 카터 햄 예비역 미 육군 대장도 애도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사단법인 대한민국 육군협회가 전했다.

카터 햄 회장은 "백 장군은 전설적인 인물이며 한미동맹을 위한 한미 육군 간 관계 증진에 이바지한 분"이라며 "백 장군에게 영원히 감사할 것이다.

백 장군 뜻을 기리고 한미 간 끊을 수 없는 관계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국가안보회의(NSC)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한국은 1950년대 공산주의의 침략을 격퇴하기 위해 모든 것을 바쳤던 백선엽과 다른 영웅들 덕분에 오늘날 번영한 민주공화국이 됐다"며 애도했다.

'나라지킴이운동본부' 등 시민단체는 광화문광장에 백 장군을 추모하는 시민 분향소를 설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