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구차량 속 故 박원순 시장의 영정

운구차량 속 故 박원순 시장의 영정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는 13일 아들 박주신 씨를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의원들과 시민들이 모여 故 박원순 시장의 마지막 길을 함께했습니다. 박원순 시장의 유해는 이후 고인이 9년간 몸담았던 서울시청으로 옮겨져 노제를 진행하려 했으나 코로나19국면으로 인해 온라인 영결식으로 대체됐습니다. 영결식을 마친 후 고인의 유해는 화장한 뒤 고향인 경남 창녕의 선영에 묻힐 예정입니다.
시청 향하는 故 박원순 시장의 운구차량

시청 향하는 故 박원순 시장의 운구차량

9년간 몸담았던 서울 시청으로

9년간 몸담았던 서울 시청으로

시청광장에 모인 시민들.사진=연합뉴스

시청광장에 모인 시민들.사진=연합뉴스

9년간 몸담았던 서울 시청으로.사진=뉴스1

9년간 몸담았던 서울 시청으로.사진=뉴스1

시청 향하는 고 박원순 시장 영정. 사진=연합뉴스

시청 향하는 고 박원순 시장 영정.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청 들어서는 故박원순 서울시장 영정. 사진=뉴스1

서울시청 들어서는 故박원순 서울시장 영정. 사진=뉴스1

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 [사진공동취재단]

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 [사진공동취재단]

추도사 하는 이해찬 대표. [사진공동취재단]

추도사 하는 이해찬 대표. [사진공동취재단]

사회적 거리 두며 진행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 [사진공동취재단]

사회적 거리 두며 진행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 [사진공동취재단]

헌화하는 이낙연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헌화하는 이낙연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시청 떠나는 고 박원순 시장 영정. 사진=연합뉴스

시청 떠나는 고 박원순 시장 영정. 사진=연합뉴스

편히 쉬소서. 사진=뉴스1

편히 쉬소서. 사진=뉴스1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