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葬 논란
통합당 "피해자 생각했다면 할 수 없는 일" 맹비판
경찰청장 청문회서 '미투' 검증

백선엽 '현충원 안장' 갈등
통합당 "6·25 영웅 홀대 안돼…대전 아닌 서울현충원에 모셔야"
정의당 "독립운동 탄압 장본인…현충원에 묻힐 자격 없다"
시민들이 12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시민들이 12일 서울광장에 마련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가 사상 처음으로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지는 것을 두고 정치권은 날 선 공방을 벌였다. 미래통합당은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시장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의혹’을 검증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친일 행적으로 논란이 일었던 백선엽 장군의 대전현충원 안장을 두고서도 정치권은 찬반 양론으로 대립했다.
통합당, 여당 맹비판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12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 ‘전혀 다른 이야기도 나온다’는 여성 정치인인 민주당 대변인의 언급, 그리고 서울특별시장 5일장까지 모두가 그분들이 고인과의 관계에만 몰두해 나온 현상”이라며 “피해자를 단 한 번이라도 생각했다면 할 수 없는 일들”이라고 지적했다.

박 시장의 사망으로 성추행 의혹은 ‘공소권 없음’으로 결론 났지만 당내에서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서울광장 장례는 감염병 예방법 위반”이라며 “지난 2월 서울시가 발표한 ‘서울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도심 내 집회 제한 고시’에 따르면 서울광장은 코로나19로 장례식 등 모든 집회가 금지됐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피해자에 대한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비난은 멈춰야 한다”며 2차 가해에 대한 우려의 입장을 내놨다.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전날 “박 시장의 전 비서에 대해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 유포가 잇따르고 있다”며 “이 같은 행동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지금은 (성 추행 관련) 어떠한 사실도 밝혀진 바 없다”고 말하면서 박 시장의 사망 원인에 대해 ‘뒤집기’를 시도하려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앞서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전혀 다른 얘기가 있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서울 시내 곳곳에 ‘더불어민주당’ 명의의 박 시장 추모 현수막을 내걸어 논란을 빚었다. 현수막에는 ‘고(故) 박원순 시장님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님의 뜻 기억하겠습니다’라고 적혔다.

일각에선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시국 때처럼 갈등 양상이 격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박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의한 사람은 50만 명을 넘어섰다. 미국 CNN방송과 CNBC방송은 11일(현지시간) “대한민국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죽음으로 양분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서울 안장” vs “대전도 안 된다”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백선엽 장군 분향소에서 추모객들이 조문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12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백선엽 장군 분향소에서 추모객들이 조문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통합당은 백 장군에 대해 대전현충원이 아니라 서울현충원 안장을 요구하며 정부·여당을 압박했다. 김 대변인은 “영웅의 마지막 쉴 자리조차 정쟁으로 몰아내고 있다”며 “오늘날 대한민국과 국군을 만든 구국의 전사를 서울현충원에 모시지 않으면 누구를 모셔야 하느냐”고 되물었다. 이어 “백 장군은 6·25 전쟁 발발부터 1128일을 하루도 빠짐없이 전선을 이끈 장군”이라며 “12만 6·25 전우가 있는 서울현충원에 그를 누이지 못하는 것은 시대의 오욕”이라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그러나 백 장군의 친일 행적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백 장군은 1943년 만주 지역의 항일 세력을 토벌하는 간도특설대에 근무한 이력 때문에 ‘친일파’라는 꼬리표가 붙기도 했다.

김종철 정의당 대변인은 “간도특설대에 소속돼 독립운동가들을 탄압한 장본인”이라고 논평했다. 군인권센터는 “백씨가 갈 곳은 현충원이 아니라 야스쿠니 신사”라며 현충원 안장에 반대 의견을 냈다.

민주당은 백 장군에 대해 공식적인 입장 표명은 자제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민홍철 민주당 의원은 이날 백 장군의 서울아산병원 빈소를 찾아 “여러 가지 논란이 있지만 국방위원장 입장에서 군의 원로였고, 6·25 전쟁에 공헌한 점에서 애도해야 하지 않겠는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김유근 안보실 1차장, 김현종 안보실 2차장이 이날 오후 백 장군의 빈소를 찾은 데 이어 이해찬 민주당 대표도 조문했다.

조미현/정지은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