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6·25 전쟁영웅'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 빈소에 조화를 보내 애도의 뜻을 표했다.

청와대측은 "이는 무공훈장 수훈자 사망 시 대통령의 조화를 보내도록 한 조치에 따른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백 장군은 생전에 태극무공훈장(2회), 을지무공훈장, 충무무공훈장 등을 받았다.

백 장군의 친일 행적 논란 등을 두고 보수-진보 진영 간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백 장군의 공과 과를 분리해서 평가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은 백 장군이 별세한 데 대해 당 차원의 공식 논평을 내지 않기로 했다. 고인이 6·25 전쟁에서 세운 공은 부정할 수 없지만, 과거 친일 행적도 분명하다는 점에 따른 것이다. 당 관계자는 "백 장군이 4성 장군으로서 한국전쟁 때 공을 세운 것은 맞으나 친일 사실도 밝혀진 바 있다"며 "별세에 대해 당이 입장을 내지 않는 게 맞다고 본다"고 전했다.

한편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백 장군의 빈소를 직접 조문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백장군 직접 조문할 것을 간청한다"며 대통령의 직접 조문을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그는 "민주당 일각에선 우리 대한민국의 영웅을 친일파로 매도해 국민 통합을 저해하고 있다. 애도 성명도 내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은 이런 편협한 붕당적 사고를 뛰어 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화 보내는 정도가 아니라 백선엽 장군을 직접 조문한다면 좌우를 넘어 우리 국민 전체를 하나로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다"라며 "백 장군이 보수우파만을 지키기 위해 목숨 걸고 싸우지 않았듯이 문대통령도 좌파 눈치보느라 조문 꺼리는 일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