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박원순 시장 마지막 가는길 조문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서울시청 앞에 차려진 박원순 시장 분향소에 찾았다.

11일 현대차에 따르면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날 오전 일반인 대상 분향소가 설치된 직후 약 30분간 줄을 서서 기다린 뒤 조문했다. 정 부회장은 회사 대표가 아닌 일반인으로서 찾았다. 현대차는 정의선 부회장 명의 조화를 전날 서울대병원 빈소로 보냈다.

현대차는 삼성동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립과 관련해 서울시와 긴밀한 업무협의를 해 왔다. 정 부회장은 박 시장이 아름다운 재단에서 활동하던 시절부터 친분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2003년 계동사옥에서 당시 박원순 아름다운재단 상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교통사고를 당한 가정 자녀들에게 장학증서를 전달하는 행사를 한 적이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