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소방본부는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119수상구조대'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전남 해수욕장·계곡에 '119수상구조대' 161명 배치

119수상구조대는 도내 41개 해수욕장과 강·계곡 등에 하루 평균 161명의 인원을 배치해 오는 8월 말까지 이용객 안전을 위해 활동한다.

수상구조 관련 자격증 소지자·의용소방대·자원봉사자 등으로 구성되며, 소방대원과 함께 현장에서 인명구조·수상안전 홍보·안전지도·물놀이 안전교육 등을 맡는다.

또 지자체와 코로나19 공동 대응 방안을 구축해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 준수 안내와 철저한 방역 관리를 통한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과 감염병 확산 차단에 나선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야외 물놀이 장소를 찾는 방문객이 늘 것으로 예상돼 감염 우려와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다"며 "물놀이 이용객들이 생활 속 거리 두기 지침을 준수 할 수 있도록 사전 안내하고 물놀이 사고 인명피해 제로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남 119수상구조대는 지난해 인명구조 6명, 안전조치 789건의 활동 실적을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