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공정과 정의에는 천의무봉"
김근식 "박원순 시장 사망 국면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0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연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때리는 가운데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10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국면에서 모두 정치적 언행을 자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장관은 이날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언유착 의혹 수사에 어떤 장애물도 성역도 있어서는 안 된다. 저는 초지일관 이 점을 분명히 했다"라면서 그동안 언론과 정치권은 장관과 총장의 갈등으로 구도를 잡고 승부에 내기를 걸었으나 그것은 저의 관심 밖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누구를 상대로 이기고 지는 것에 저를 걸지 않는다"라며 "무엇이 옳고 그르냐의 문제에 저의 소신을 분명히 하고 책임을 다할 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승부의 관점에서는 타협이 가능하다. 양비론으로 어물쩍 피해갈 수 있다면 편했을 것"이라며 "그러나 이번 사안은 바르게 돌려놓아야 하는 문제로 결코 타협이나 흥정의 대상이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장관은 "때문에 처음부터 언론이 아무리 몰아세워도 흔들리지 말 것을 강조했던 만큼 법무부가 장관 몰래 독립수사기구를 제안할 리 없는 것"이라면서 "공정과 부정의 본질을 놓고 장관과 총장의 갈등이라 명명하거나 갈등의 봉합이라고 하는 것도 합당한 표현이 될 수가 없다. 공정과 정의에는 천의무봉(天衣無縫)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장관은 앞서 지난 9일 박원순 시장이 실종된 상태에서 지지자들에게 받은 선물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리기도 했다.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 /사진=연합뉴스

그러자 김근식 교수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원순 시장의 안타까운 상황을 접하고 황망함과 놀라움 속에 다들 조심스럽고 신중하게 정치적 언행을 자제하고 있다"라면서 "추미애 장관님은 나 홀로 억울함을 피력하고 지지자들 선물을 공개하고 천의무봉 운운하며 스스로 정의로움을 강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권언공작이나 법정 농단 의혹에 대해 저도 할 말은 계속 있으나 그래도 며칠만이라도 자제하는 게 도리일 거 같아서 가만히 있었다"면서 "추미애 장관님 결국은 윤석열 총장이 굴복했다고 생각하실 테니 형식상 이기셨다. 그럼 좀 차분히 계시는 것도 미덕"이라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