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닮은꼴 발자취' 박원순 애도
고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 사진=연합뉴스

고 박원순 서울시장(오른쪽)과 이재명 경기지사. / 사진=연합뉴스

최근 기본소득 도입을 놓고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과 논쟁을 벌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극단적 선택을 한 박원순 시장에게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재명 지사는 1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박원순 시장이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이 지사는 내 아우다”라고 발언한 것을 언급하면서 “이 말씀이 제게 남긴 마지막 말씀이 될 줄은 꿈에도 생각 못했다. 더 이상 뵐 수 없다는 것이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 아니, 믿고 싶지 않다”고 썼다.

그는 “인권변호사로, 사회운동가로, 자치단체장으로… 당신은 늘 저보다 한 걸음 앞서 걸어오셨다. 당신이 비춘 그 빛을 따라 저도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회고하며 “그래서 황망한 작별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여당 소속 주요 자치단체장인 두 사람은 유력 대권주자로 함께 거론되며 잠재적 경쟁자 입장에 섰다. 최근 들어서는 이재명 지사가 기본소득 도입을 주장한 반면 박원순 시장은 전국민 고용보험을 내세우며 정책 경쟁을 벌이기도 했다.

하지만 박원순 시장의 급작스러운 죽음에 이재명 지사는 생전의 인연을 되새기며 추모했다.

이재명 지사는 “다시 볼 수 없는 곳으로 홀연히 가버린 형님이 밉다. 해야 할 일이 산더미 같은데 숙제만 잔뜩 두고 떠난 당신이 너무도 원망스럽다”면서 “너무 많은 말이 떠올라 아무 말도 할 수 없다. 박원순, 나의 형님, 부디 평안히 잠드소서”라고 덧붙였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