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율이 6주 연속 하락하며 40%대를 기록했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 논란이 이어지자 지지율도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한국갤럽이 지난 7~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을 조사해 10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긍정평가 비율은 47%였다. 지난주에 비해 3%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5월 4주차 조사에서 65%를 기록했던 긍정평가는 6주만에 40%대로 내려앉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정평가는 44%로 지난주 대비 5%포인트 상승했다.
부동산 논란에 文지지율 50% 붕괴…10명 중 6명 "정책 실패"

부동산 정책 실패논란이 지지율 하락의 가장 큰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잘하고 있는지를 물은 결과, 17%만이 '잘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64%는 '잘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부동산 정책에 대한 부정 평가는 현 정부 출범 후 최고치다. 성별·연령·지역 등 세부적으로 살펴봤을때도 대부분의 응답층에서 부동산 정책을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부동산 논란에 文지지율 50% 붕괴…10명 중 6명 "정책 실패"

부정평가가 높은만큼 정부 정책에 대한 신뢰도도 낮았다. 정부가 집값을 잡겠다며 고강도 규제를 예고하고 있지만. 10명 중 6명은 오히려 집값이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향후 1년간 집값이 어떻게 될 것이라 보는가'라는 질문에 61%가 '오를 것'이라 답했다. '내릴 것'이란 대답은 12%에 불과했고, '변화없을 것'이라 응답한 비율도 18%밖에 되지 않았다. 집값 상승 전망은 2018년 8월 50%, 2019년 12월 55%, 이번 조사에서 61%로 현 정부 출범 후 매년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논란에 文지지율 50% 붕괴…10명 중 6명 "정책 실패"

이번 조사는 13%의 응답률을 기록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나 한국갤럽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