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 사진=한경 DB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 / 사진=한경 DB

공식적으로는 미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일축했지만 오히려 '여지'를 둔 발언이 더 부각됐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1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 얘기다. 김 제1부부장은 제3차 미북정상회담 연내 개최 가능성에 대해 "북한에 무익하다"면서도 "두 수뇌의 판단과 결심에 따라 어떤 일이 돌연 일어날지 그 누구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일단 트럼프 행정부가 의지를 내비친 연내 미북정상회담을 일단 거부하면서도, 상황에 따라 김정은 위원장이 정상회담에 응할 수 있다는 주도권도 밝힌 셈이다.

김여정 제1부부장은 올해가 지나 미북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지난해 2월 '노딜'로 끝난 하노이 정상회담 때의 '영변 폐기-일부 제재 해제' 카드가 재논의되지 않을 것이라는 등 북한의 향후 대미외교 방향과 협상 기조를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작년 2월 '하노이 노딜'로 끝난 2차 미북정상회담.

작년 2월 '하노이 노딜'로 끝난 2차 미북정상회담.

아울러 '막말'은 자제하면서도 "경제적 압박이나 군사적 위협 같은 쓸데없는 일에만 집념한다면 무슨 일이 일어날지 두고 봐야 할 것", "위험한 행동에 나선다면 잠자는 범을 건드리는 격이 될 것"이라며 경고성 메시지를 던졌다.

사실상 김정은 위원장의 의중을 담은 것으로 보이지만 김여정 제1부부장 담화 형식을 취해,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판단과 결정을 내릴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최근 남북관계 진행 상황에서처럼 김여정 제1부부장이 악역을 맡고,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결정을 내리는 역할분담 구도. 북한이 '벼랑끝 전술'을 쓰면서도 최고지도자 결정을 최후의 보루로 남겨둬 미북 및 남북관계가 극한으로 치닫지 않게 하려는 포석인 셈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