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0일 "내년 4월이 되면 큰 선거를 두세군데에서 치르게 된다"며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선거, 또 어느 지자체를 전제로 한다면 대선에 버금가는 선거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통합당 정강정책 특위 회의에 참석해 "어제 갑작스러운 사태가 나서 말하지만, 내년 4월에 있을 큰 선거를 맞이해 통합당이 변화하는 모습을 보이고 국민에게 확신을 줄 때만이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갑작스러운 사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부고를 말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대선에 버금가는 선거를 해야하는데, 그 때를 위해서 어떻게 준비를 해야하는지 토론을 통해 좋은 결실을 가져올 수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이 2~3곳의 큰 선거를 언급한 배경엔 보궐선거가 확정된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외에도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인 경기지사 경남지사 자리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김병민 특위 위원장은 "그동안 보수정당은 미래정당에 둔감한 모습을 보여줬다"며 "보수의 근본적 가치는 소중한 것을 지키는 것이고, 이걸 지키기 위해선 선제적으로 변해야하는 게 보수정당의 자세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은이 기자 kok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